안경잡이개발자

728x90
반응형

  네이버 메일 서비스는 메일을 보낸 뒤에 [수신확인] 탭으로 이동하면, 내가 보냈던 각 메일에 대하여 상대방이 언제 읽었는지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내가 보낸 메일을 상대방이 읽고 나면, 다음과 같이 읽은 시간이 나오게 됩니다. 

 

 

  하지만 상대방이 사용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의 종류에 따라서 읽은 시간이 부정확할 수 있습니다. 어떤 기업의 이메일을 쓰는 사람들은 항상 [읽지 않음]이라고 나오기도 합니다.

 

  그 이유는 네이버 메일의 수신 확인 기능의 원리를 이해하면 간단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메일은 기본적으로 메일 안에 눈에 띄지 않는 작은 크기의 수신 확인용 이미지를 같이 보냅니다. 받는 사람 쪽에서 메일 내용을 확인해 보면, 다음과 같이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이미지가 삽입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웹 브라우저는 이미지를 화면에 출력하기 위해 이러한 이미지 URL을 자동으로 호출하게 되는데 네이버 측에서는 이를 이용해 수신 확인을 감지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모르는 사람이 보낸 메일에서 이미지를 자동으로 띄우지 않는 이메일 서비스의 경우 자동으로 이러한 수신확인 기능을 방어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하지만 네이버 이메일의 경우 메일을 읽었을 때 이미지를 호출하기 때문에 수신확인 기능이 정상적으로 수행됩니다. 그렇다면 이를 방어하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요?

 

 

  바로 메일을 읽을 때 [이동]을 눌러서 [스팸메일함]으로 먼저 보낸 뒤에 읽는 것입니다. 특정 이메일을 스팸메일함으로 보내게 되면 다음과 같이 "이미지를 다운로드하지 않았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출력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방법을 이용해서 메일을 읽게 되면 메일의 내용은 모두 읽을 수 있지만, 상대방에게 수신확인 알림이 가지 않게 됩니다. 실제로 메일을 보낸 사람 입장에서 메일을 확인해 보면, 다음과 같이 [읽지않음] 이라고 표시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