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잡이개발자

728x90
반응형

  필자는 최근에 허벅지 근육을 키우기 위해 스쿼트를 열심히 하고 있다. 스쿼트를 왜 할까? 스쿼트는 좋은 운동이기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근육은 포도당을 많이 소모하기 때문에 허벅지에 근육이 많을수록 혈당 조절이 잘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허벅지 근육이 많은 사람이 적은 사람보다 훨씬 당뇨병이 적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필자는 특히 혈당 수치가 높아서 스쿼트를 열심히 하고 있다.

 

  다만 필자는 고강도 운동을 선호하기 때문에,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하체 운동을 하고 돌아온 후에 집에서 쉬다가 자주 쥐가 난다. 그것도 예상치 못한 순간에 허벅지에 급격하게 쥐가 나곤 한다. 필자는 운동을 하기 전에 스트레칭을 잘 안 해주기도 하고, 평소에 자세가 좋지 않아서 쥐가 더욱 많이 나는 것 같다.

 

※ 예방 방법 ※

 

  기본적인 예방 방법으로는 평소에 근육을 마사지해주는 것이 좋다. 특히 운동하기 전과 후로 충분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그리고 평소에 올바른 자세를 취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쥐가 나기 전에는 전조증상이 있다. 근육에 경련이 발생하고 조금씩 통증이 발생하기 시작하는데, 이러한 전조증상이 느껴질 때 미리 근육을 이완시키고 마사지를 해주면 된다.

 

※ 대처 방법 ※

 

  쥐가 난 이후에 해당 부위를 만지면, 근육이 강하게 수축하여 매우 딱딱해진 상태가 된다. 쥐가 나는 순간 가장 편안한 자세를 취하고, 근육을 이완시키며 마사지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종아리에 쥐가 나는 경우 다리를 쭉 뻗은 뒤에 엄지발가락을 뒤로 젖힌다. 주변에 친구가 있으면 친구에게 대신 부탁해도 된다. 이때 쥐가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계속해서 마사지를 해주면 좋다. 대충 끝났다 싶어서 움직이면 다시 급격한 통증과 함께 쥐가 날 수 있으므로, 조심할 필요가 있다.

728x90
반응형

Comment +1

  • 최찬혁 2022.01.27 05:49

    형 .. 무슨 다리에 쥐난것까지 이렇게 진심으로 분석해요 ..